비자113.com

조회 수 41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갈수록 영주권을 받기가 까다로와지고 있고 예전보다 승인까지의 시간도 많이 지연되고 있다. 이민국은 영주권 심사시의 지연을 해소 하기 위한 여러 안들을 모색하고 있으나 현재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다. 취업을 통해 영주권을 해결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일반적으로 취업 영주권 신청 단계는 노동 승인 (Labor Certification), 이민 청원(Immigrant Petition), 그리고 신분 조정 (Adjustment of Status)의 3단계로 나눠진다. 

 

본인이 대기업 간부이면서 미국에 파견근무를 하고 있는 경우 영주권을 받는 것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대게 취업이민을 하는 경우 노동승인 단계를 거치는데 사실 이 단계가 가장 어려운 단계인데, 특정한 경우 이 노동승인 단계를 생략하고 바로 이민을 추진해 볼 수 있다.

 

보통은 이렇다

 

노동승인 -> 이민청원 -> 노동카드 발급(EAD)

 

그럼 어떤 사람들이 이에 해당할까?

 

대체적으로 고학력자, 특별재능자, 저명한 교수,학자,연구원, 그리고 이 글에서 이야기 하는 다국적 회사의 간부로 파견근무를 하고 있는 자 이다.

 

주변에 보면 미국에 온 가족을 데리고 파견근무를 나왔다가 아예 눌러 앉게 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는데 이들은 파견나올때부터 여러가지 가능성을 모두 염두하고 나오거나, 미국에 살다보니 주변 환경에 매료되어 본국에 되돌아가지 않는 경우등등 이다. 

 

그런데 이러한 사람들이 노동 승인 단계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많은? 전문가나 사람들이 쉽게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하는 경우가 있지만 위험한 생각이다. 절대 쉽게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의미이다. 

 

본인이 다국적 회사 또는 대기업 간부이지만 본인이 정말 그 카테고리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분명히 점검해야 한다. 한국에 본사가 있는 미국의 자회사는 사실 미국회사이다. 따라서 한국회사라고 생각해서 접근하면 실수할 수 있다. 한국의 회사의 자산규모등이 크지만 미국의 자회사인 미국회사는 전혀 아닐 수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미국회사(한국의 자회사라고 생각되는) 가 간부로 재직 중 인 본인에게 취업 영주권을 위한 스폰서가 되어 줄 수 있는 자격이 있는가? 를 고려해야 할 뿐만 아니라 노동승인 단계를 생략하는 만큼 더욱 더 심사를 까다롭게 한다고 보면 된다. 이 제도 자체가 회사간부에게 영주권을 주는 것인데, 충분히 이 점을 악용할 소지가 크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회사의 규모,성격, 간부/중역의 직무,직책을 자세하게 살피는 것이 그 이유이다. 

 

이뿐인가?

 

회사의 간부라고 해서 다 간부는 아니다. 정확히 그 간부에 해당되는 사람은 누구인가?

본인의 직함이 Executive 나 Manager 이라고 하더라도 직함만 그럴 뿐 실제로는 그렇게 취급받지 않을 수 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에 파견하여 체류 중 인 본인은 최근 3년 이내에 1년 이상은 본사, 계열사 또는 자회사 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어야 하며 회사의 중역이나 간부로 근무 한 경력이 필요하다. 

 

따라서 본인의 직무가 회사업무중 기획단계에서부터 목표를 설립하고 결정할 수 있는 재량권이 있었으며 경영을 전두지휘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면 이는 회사의 중역 Executive 라고 볼 수 있으며

 

회사경영에 참여하고 업무를 지휘하며 필요한 인력을 조달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사람이라면 간부, 즉 Manager 라고 볼 수 있겠다. 일선 업무에 있어서 재량권이 있어야 하는것은 물론이다.

 

이러한 업무를 수행하는 자 는 영주권 신청단계에서 가장 필요한 직무로 판단되며 간부나 중역이 거느리고 있는 직원이 몇명이나 있는지의 여부는 크게 중요한 요소는 아닐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본인의 직무가 무엇이냐 이다.  물론 컨트롤 하고 있는 종업원의 수 는 회사의 규모나 간부로써의 입지를 평가 받는데 고려되는 요소이기는 하다. 

 

이러한 사람들에게 요구되는 서류는 위 열거한 직무를 수행한 자 중 에서 최근 3년이내에 1년 이상 위 열거한 회사에 근무한 자 들이다. 이들은 그러한 근무를 했다는 증빙자료들을 아주 자세히 준비해야 할 것이다. 대부분 직무기술서를 얼마나 자세히 기록해 왔는지가 중요한 판단자료가 된다.

 

아울러 회사가 최근 1년 이상의 영업유지가 되었다는 서류들도 필요하다. 회사가 6개월 운영되었는데 1년 이상 근무했다고 하는것은 이민국에서는 이상하게 받아들일 것이다. 특수한 경우가 존재할 수도 있다. 

 

본인이 이민청원서 I-140 을 접수하고 동시에 I-485 를 접수한 경우와

단지 이민청원서만 접수한 이후에 회사가 사정으로 영업이 정지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보통 이민청원서만 접수한 경우 골치아파지는데 영주권 신청 중 에 회사가 문을 닫으면 원칙적으로는 영주권을 취득할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이민국에서는 이민청원이 승인 된 후 회사가 영업을 정지해도 영주권을 받지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니라고 보는거 같다. 많인 이 들이 이런 상황에서도 영주권을 취득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회사에서 근무하면 회사의 사정을 미리 예상할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전문가와 상담하여 준비를 해 두는 것을 권한다.

 

영주권을 받을 생각이 있다면 사전에 일찍부터 미리 전문가와 상담한 후 준비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추가 문의 : visa@visa113.com
전화 : 212-321-0311
카톡번호 : 1+ 9172085744 
한국에서 저장 할때는 앞에 1 을 누르시고 미국 번호를 전화번호로 저장 하시면 됩니다.
 

Copyright Korean American Social and Legal Aid Society
regarding more information visit us at http://visa113.co.kr
추가 정보를 원하시거나 영주권에 관한 본인만의 질문이 있으시면 연락 바랍니다. 
저희 팀은 이메일을 주시면 바로 간략하게라도 정보를 제공해 드리는데 최선을 다 하고 있습니다.

 ---------------------------------------------------------------------------------------------------------------------------------------------------

Disclaimer: While every effort has been made to ensure the accuracy of this publication, it is not intended to provide legal advice as individual situations will differ and should be discussed with an expert and/or lawyer. For specific technical or legal advice on the information provided and related topics, please contact the author..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